Content View

Hyundai Motor to Increase Its Global Output to 5 Mil. This Year...Shareholders Meeting

March 17, 2017 11:16lMarch 17, 2017 15:18
facebook twitter print
Hyundai Motor to Increase Its Global Output to 5 Mil. This Year...Shareholders Meeting

Lee Won-hee, CEO of Hyundai Motor, said on March 17, "We will achieve this year's goal of producing 5.08 million cars worldwide." He said this in a regular shareholders meeting held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ul's Gangnam, adding, "We will keep the momentum of the successful debut of the Grandeur IG for the small-sized SUV and compact passenger car lineups."

He continued, "We will seek to expand the Genesis brand's global presence aggressively while moving into the European high-performance car market." He promised that his company would keep investing in new vehicle technologies such as electric car, next-generation hydrogen car, and self-driving vehicle.

In the shareholders meeting, Chung Mong-koo, Hyundai Motor chairman, was reelected as an internal director with a term of three years. The shareholders meeting also appointed Choi Eun-soo, legal advisor at Daeryook & Aju and former appeals court judge, as an outside director and an auditor.

Hyundai chairman Chung said in greetings in the 2016 business report distributed to the shareholders, "I will make sure to grow Genesis as a brand for which our customers feel proud. We will strengthen the lineups of the Genesis brand that has been three years since launch while expanding its presence in overseas markets."

bky@hankyung.com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17일 "제네시스 브랜드를 고객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드림카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 참석 주주들에게 배포한 2016년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출범 3년 차가 되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글로벌 시장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고성능차 라인업을 시장에 안착시켜 극한의 기술과 운전의 즐거움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한 걸음 더 나아갈 것"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최근 자동차 산업에서는 연비 및 배기가스 규제 강화와 차량 전동화,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 등 과거에 경험해보지 못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이런 미래 자동차 산업 변화에 유연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고, 그룹 전체의 지속성장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환경을 지혜롭게 이겨내도록 내실 강화와 책임 경영에 매진할 것"이라며 "책임감 있는 조직문화와 다양한 외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기업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회장은 이날 열린 제49회 현대차 정기주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현대차 사내이사의 임기는 3년으로 임기가 끝나면 무난히 재선임 됐던 게 관행이었지만 최근 실적 부진과 주가 하락이 지속되면서 정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에 관심이 쏠렸다.

변관열 한경닷컴 기자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