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With Me" Eyes Top 4 Spot in Convenience Store Industry

October 31, 2016 08:23|October 31, 2016 08:23
facebook twitter print

A convenience store chain "With Me," run by Shinsegae Group,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its shop locations nationwide up to 5,000 within the next three years, aimed at nurturing itself as one of the nation's big-four convenience store chains.

 

Shinsegae officials said on October 30, "We plan to increase the number of With Me shops by more than 1,000 per year, aiming at breaking the 5,000 level within the next three years." They added, "The convenience store business can improve its competitiveness by boosting economies of scale to a certain level."

 

If Shinsegae's With Me chain can pass the 5,000 level in three years, it could leapfrog itself into one of top four convenience store chains in Korea, including CU, GS 25, and 7Eleven.

 

As of the end of September 2016, CU ranks No. 1 with the number of its stores nationwide estimated at 10,509, followed by GS 25 with 10,362, 7Eleven with 8,405, and Mini Stop with 2,317.

 

Given that Mini Stop is increasing the number of its shops by 250-300 per year, analysts said it's only a matter of time for With Me to catch up with Mini Stop.

open@hankyung.com

신세계가 운영하는 편의점 위드미가 3년 내로 점포수를 5000개까지 확장해 편의점 업계 '빅4'로 도약할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30일 "3년 뒤까지 매년 1000개 이상씩 공격적으로 출점해 5000개를 돌파할 계획" 이라며 "업종 특성상 어느 정도 규모의 경제를 이뤄야 경쟁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가 3년 뒤에 점포수 5000개를 돌파하면 업계 1~3위인 CU(씨유), GS25, 세븐일레븐 등과 함께 '빅4'로 도약할 전망이다. 9월 말 현재 1만 509개 점포를 운영 중인 CU, 1만 362개의 GS25, 8405개의 세븐일레븐에 이어 2317개의 점포를 운영 중인 일본계 미니스톱이 4위다.

미니스톱은 연간 250~300개 정도의 점포를 신규 출점 중이어서 현재 1569개의 점포를 보유한 위드미가 미니스톱을 추월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으로 업계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