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Heavy Industries Succeeds in Building World's Largest FLNG

June 30, 2017 07:49|June 30, 2017 08:26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Heavy Industries Succeeds in Building Worlds Largest FLNG
Samsung Heavy Industries has succeeded in completing the world's largest 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 The Korean company said on June 29 that it has completed the building of Prelude FLNG commissioned by Royal Dutch Shell in its Geoje shipyard for the past five years. 

Samsung had won the Prelude FLNG project in June 2011 at the cost of US$3.4 billion by forming a consortium with France's engineering firm Technip.

The system will be installed in the Prelude and Concerto gas fields in the Browse LNG Basin, 200 kilometers off the coast of Australia. For the next 25 years, the system is expected to produce 3.6 million tons of LNG, 1.3 million tons of natural-gas condensate, and 400,000 tons of liquefied natural gas a year.

powerzanic@hankyung.com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사진) 건조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로열더치셸이 발주한 ‘프렐류드 FLNG’를 거제조선소에서 5년간에 걸쳐 건조를 마쳤다고 29일 발표했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엔지니어링업체 테크닙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1년 6월 프렐류드 FLNG를 34억달러에 수주했다. 이 설비는 호주 북서부 브룸에서 약 475㎞ 떨어진 프렐류드 가스전 인근 해상에서 향후 약 25년간 연간 LNG 360만t, 천연가스 콘덴세이트 130만t, 액화석유가스(LPG) 40만t을 생산하게 된다.

길이는 488m, 폭은 74m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설비다. 축구 경기장 4개를 붙여놓은 크기와 같고 저장탱크 용량 45만5000㎥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175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