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Daewoo Shipbuilding's Liquidation Value Turns out Merely at 5.6 Tril. Won

March 30, 2017 17:17|March 30, 2017 17:17
facebook twitter print

An analysis showed that if the debt-ridden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goes bankrupt, its liquidation value is estimated at only 5.6 trillion won. The liquidation value is equivalent to about a third of the book value of its assets which was estimated at more than 15 trillion won.

 

The shipyard has debts of 21.5 trillion won owed to its creditors, including commercial banks. If the shipbuilder goes bankrupt, its creditors could suffer a loss of up to 80 percent of their loans.

 

Based on an audit report prepared by Samjong KPMG, the Korean government and Korea Development Bank measured the size of losses based on future scenarios.

 

If Daewoo's creditors participate in a debt-for-equity swap and rollover plan, the financial service industry could recoup their bonds of up to 53.2 percent. However, if the company is placed under a short-term court receivership, the amount of the bonds the industry can recover is lowered to 43.4 percent. If the shipyard goes bankrupt, the rate is lowered further to 23.7 percent.

 lizi@hankyung.com

대우조선해양이 위기를 넘기지 못해 도산할 경우 청산가치가 5조6000억원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재무제표상 자산가액이 작년 말 기준 15조원을 웃돌지만 청산 때 가치는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든다. 은행·사채권자 보유 채권이 21조5000억원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청산 땐 최대 80% 가까운 손실이 불가피하다.

한국경제신문이 29일 단독 입수한 정부의 ‘대우조선 구조조정 추진 방안’에 따르면 정부와 산업은행은 삼정KPMG 실사 보고서를 토대로 자율 채무재조정, P플랜(초단기 법정관리), 회사 청산 등 시나리오별 손실률을 이같이 추산했다.

정부 추정에 따르면 모든 채권자가 출자전환과 상환유예에 참여하는 자율 채무재조정 때는 금융권 채권 회수율이 53.2%지만, 대우조선이 P플랜에 들어가면 회수율은 43.4%로 낮아진다. 최악의 경우 대우조선이 도산하면 회수율은 23.7%로 급락한다.

삼일회계법인은 이날 대우조선의 지난해 재무제표 감사를 끝낸 뒤 ‘한정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현재 거래정지 상태인 대우조선은 30일부터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정부는 반기 결산 때까지 한정 사유를 해소해 오는 10월께 주식 거래가 재개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지훈/김일규 기자 liz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