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ompetition to Build Skyscapers Rages on in Asia...Lotte World Tower Set to Join the Race

March 30, 2017 07:12|March 30, 2017 08:10
facebook twitter print
Competition to Build Skyscapers Rages on in Asia...Lotte World Tower Set to Join the Race
Oshiage in Tokyo's Sumida Ward used to be one of the less developed areas in the city, with nothing notable except the rolling stock depot and subway station. But the district's landscape changed for good in May 2012 when Tokyo Skytree whose height is 634 meters opened its door to the general public. The area now boasts the daily foot traffic of more than several hundreds of thousands from fewer than 10,000 before the skyscraper.

The number of foreign visitors has increased to 5.5 million a year from none at all except during the cherry blossom season in early spring. This is not just a broadcasting tower, but a center for shopping, upscale restaurants, and entertainment.

A race to build ever-taller buildings has begun in Asia. Started off in the early 2000s by Hong Kong, the competition has since spread to other Asian metropolises such as Singapore, Dubai, and Tokyo. Korea has recently jumped into the fray with the opening of Lotte World Tower set to open on April 3. The 555-meter high-rise is not just for showing off the inflated ego of its owner but for providing its visitors with a variety of experience while seeking harmony with surrounding urban landscape.

In a situation where Chinese tourists are staying away from Korea in the wake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missile defense system, the building is expected to play the role of a magnet to attract them back while at the same time bringing international business travelers to Seoul.

surisuri@hankyung.com

일본 도쿄 외곽인 스미다구 오시아게 지역. 화물차량 차고와 전철역밖에 없던 이곳은 2012년 5월 도쿄 스카이트리(634m)가 세워진 뒤 확 달라졌다. 하루 유동인구가 1만명도 안 되던 이곳에 매일 수십만명이 모인다. 벚꽃이 필 때 외엔 거의 찾아볼 수 없던 해외 관광객도 연간 550만명으로 늘었다. 단순한 초고층 전파탑이 아니라 쇼핑과 미식, 오락을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하늘 위 도시’가 들어서면서 생긴 변화다.

‘스카이 타워’ 경쟁이 불붙었다. 격전지는 아시아다. 2000년 초반 홍콩에서 시작된 초고층 빌딩 건설 붐은 2010년 이후 아시아 허브도시를 노리는 싱가포르와 두바이, 도쿄로 확산됐다. 이들 도시는 초고층 빌딩을 앞세워 세계도시경쟁력(GPCI) 순위에서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랜드마크 건물에 문화와 숙박, 쇼핑, 교류 등 도시의 주요 기능을 모두 넣어 돈과 사람을 빨아들이고 있다.

한국도 이 경쟁에 뛰어들었다. 다음달 3일 세계에서 다섯 번째,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높은 롯데월드타워(555m)가 문을 연다. 자본과 기술을 앞세워 높게만 지은, 과시하기 위한 건축물이 아니라 도시와 조화를 이루며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21세기형 랜드마크’를 추구한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영향 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지역 관광객은 물론 글로벌 비즈니스맨까지 서울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다.

도쿄=정인설/두바이=강영연 기자 surisur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