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s Auto and Electronics Industry to Get Hit Hard by Adoption of Border Tax

February 27, 2017 21:14|February 27, 2017 21:14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Auto and Electronics Industry to Get Hit Hard by Adoption of Border Tax

Analysts said there may be volatility coming in March as the U.S. Trump administration is set to introduce tax reform and border adjustment tax plans. In particular, the adoption of the border adjustment tax would likely cause negative repercussions on Korean exporters.

Park Sang-hyun, analyst with HI Investment & Securities, said, "The border adjustment tax may affect the nation's stock, bond, and foreign exchange market in significant ways. Countries with a high degree of reliance on the U.S. market for their exports, including Korea, would be hit hard by the introduction of border taxes."

The border adjustment tax is a scheme advoca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by which the government imposes 20-percent corporate tax on goods and services imported to the United States while giving tax-free privilege to goods and services exported overseas.

Park of HI Investment expected the tax to have negative consequences for the U.S. economy at least in the short run. He said, "There is no way around for prices to rise as the tax benefits on import goods disappear. Of all goods imported to the United States, the ratio of consumer goods against industrial goods is 27 percent versus 20 percent."

He also said that the tax scheme would have an impact on the U.S. Fed's interest rate policy as well, saying, "It would be hard for the monetary policy makers to raise the interest rate in the face of rising inflationary pressure."

He predicted that the border tax would influence Korea's export industry in a negative way. "The price competitiveness of Korean export items to the United States would be weakened significantly, especially items such as automobiles, wireless devices, and semiconductors that account for about 50 percent of all exports."

anhw@hankyung.com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혁안과 예산안이 구체화되는 3월에는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미국이 국경조정세를 도입한다면 국내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27일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경조정세는 주식·채권 및 외환시장 등 금융시장은 물론 실물 경기에도 커다란 파장을 초래할 수 있다"며 "특히 한국을 비롯한 대미(對美) 수출 비중이 높은 국가들은 국경조정세 도입에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짚었다.

국경조정세란 미국에서 해외로 수출되는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면세 혜택을 주는 대신 해외에서 수입한 물건이나 서비스에 대해서는 20%의 법인세를 물리는 제도다.

국경조정세가 단기적으로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박 연구원은 내다봤다. 그는 "수입제품에 대한 세계혜택이 사라지면서 물가가 오를 수 밖에 없다"며 "미국 전체 수입품 중 소비재와 산업재의 비중은 각각 약 27%와 20%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인상 기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그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강해질 경우 시중금리를 높이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국내 수출경기에 미치는 파장도 적지않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박 연구원은 "대미 수출품의 가격 경쟁력이 크게 악화될 것"이라며 "전체 대미 수출의 약 50%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무선통신기기·반도체 부문 등의 타격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중 통상마찰 확대에 따른 간접적인 피해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는 미국이 국경조정세를 도입할 경우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연간 460억달러(전체 상품수출의 10%)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중국의 대미 수출이 10% 감소할 경우 우리나라 총 수출도 0.36% 동반 감소한다.

박 연구원은 "이 경우 국내 수출과 성장률의 둔화 압력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며 "산업별로는 석유화학·반도체 등이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