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Halla E&C Wins Project to Build 20-story Tower in Azerbaijan

March 16, 2013 10:22|March 18, 2013 10:44
facebook twitter print
Halla Engineering & Construction said on March 15 it had been given notice from Azersu, Azerbaijan's national water operator, that it won a project to build a US$120-million new office tower of Azersu. The 20-story building will be located in downtown Baku, the Azerbaijani capital.

The building, designed by Heerim Architects & Planners, is shaped like a water drop to reflect the company's main business and its proximity to the Caspian Sea. With a total floor area of 36,326 square meters, the building will begin construction in April, which will be completed in 22 months.

A Halla E&C official said, "The winning of the latest order from Azerbaijan is an outcome of our construction capability being widely recognized overseas, including the recent construction of Pangyo Hyundai Department Store and shopping center and Hanam Highway Park. The Azerbaijani project will be the stepping stone for us to expand toward water and environmental projects."

hana@hankyung.com
enews@hankyung.com

한라건설은 아제르바이잔의 수자원을 전담하는 국영기업인 Azersu(아제르바이잔 수자원공사)가 발주한 약 1억2000만 달러 규모의 아제르수 신사옥(Azersu New Office Tower) 신축공사 낙찰자 통보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 공사는 카스피해 서부연안에 면한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Baku) 시내에 있다. 아제르바이잔 수자원공사라는 기업 성격과 카스피 해 연안에 위치한 특성을 살려 물방울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에서 설계했다. 연면적 3만6325.81㎡의 지하 2층 ~ 지상 20층 규모의 건물을 신축하는 공사다. 계약 및 착공은 오는 4월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2개월이다.

한라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 낙찰은 최근 '판교복합몰(현대백화점 판교점)', '하남하이웨이파크' 등 국내에서 인정받은 한라건설의 건축기술 및 시공능력이 해외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라며 "수자원, 환경 사업 등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