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etrochem Industry to Invest 10 Tril. Won in Daesan Industrial Complex

September 15, 2017 09:48l09 15, 2017 17:20
facebook twitter print
The Daesan petrochemical industrial zone in Seos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will transform into an advanced chemical industrial complex. The nation's major petrochemical companies may invest up to 10 trillion won in this area.

On September 14, S-Oil, Lotte Chemical, Hanwha Total, South Chungcheong provincial government, and Seosan city gathered in Lotte World Tower and signed a memorandum to create a Daesan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 Currently the area is home to large petrochemical producers such as Lotte Chemical and Hanwha Total.

Even though Daesan has an advantage over any other chemical complexes due to its proximity to Seoul, it was unable to develop itself due to a host of site problems. For example, S-Oil owns a large site within the complex but has to work closely with Hanwha and Lotte nearby to work out deals as the land is not square shaped. 

Huh Soo-young, head of Lotte Chemical Business Unit, said, "We will persue active cooperation with other companies such as S=Oil and Hanwha Total while pushing to build cracking centers for naphtha and ethane."

Othman Al-Ghamdi, CEO of S-Oil, said, "We will increase investment in Korea's petrochemical industry and pay special attention to Daesan in making it a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

yeon@hankyung.com
충남 서산의 대산 석유화학단지가 첨단화학 특화단지로 탈바꿈한다. 국내 주요 석유화학업계가 앞으로 이곳에 약 10조원을 투자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에쓰오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충청남도, 서산시 등은 14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대산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산 석유화학단지는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 대형 석유화학업체가 자리잡고 있다. 여수 등과 달리 국가산업단지가 아니라 개별입지 공장지역이다. 수도권과 가까워 입지 조건이 좋지만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에쓰오일은 단지 내 큰 부지가 있지만 ‘ㄷ’자 형태로 여건이 좋지 않아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하려면 인근 한화토탈, 롯데케미칼과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BU장(사장)은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에쓰오일 한화토탈 등 관련 업체와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나프타분해설비(NCC), 에탄분해설비(ECC) 등) 추가적인 크래커 건설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사장은 “앞으로 석유화학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대산특화단지 조성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MOU 체결 전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석유화학업계 간담회에서 백운규 장관은 업계에 일자리 창출 및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첨단소재 개발을 요청했다. 한국석유화학협회장인 허 BU장은 “화학업계는 설비·연구개발 투자로 205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기계 장비나 건설 등 유관산업 신규 고용 인원까지 포함하면 7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