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China Current Swap Deal Won't Be Part of Agenda in Sept. 13-14 Governors Meeting

September 14, 2017 07:09l09 14, 2017 10:42
facebook twitter print
Central bank governors of three East Asian countries including China, Japan, and Korea will get together and discuss issues such as debt and macroeconomic soundness. But the issue of the Korea-China currency swap deal which will expire on October 10 won't be one of the official agendas in the meeting.

Bank of Korea Governor Lee Ju-yeol, People's Bank of China Governor Zhou Xiaochuan, and Bank of Japan Governor Haruhiko Kuroda will meet in Incheon's Songdo for two days on September 13-14 in the Korea-Japan-China central bank governors meeting.

The fast-rising debt balance will be the main topic of the meeting. The problems of household debt, corporate debt, and government debt are at issue in Korea, Japan, and China, respectively.

A Bank of Korea official said, "In the governors meeting, issues related to the global economy and financial market would be discussed. But the issue of currency swap won't be part of the agenda as this is policy issue for individual countries."

kej@hankyung.com
한국, 중국, 일본 중앙은행 총재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부채와 거시건전성 정책 방안을 논의한다. 다음달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문제는 공식 의제에 오르지 못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와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장,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13~14일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한다. 급증하는 각국 부채가 공식 의제로 선정됐다. 한국은 가계부채, 중국과 일본은 각각 기업 부채와 정부 부채가 경제 이슈로 부각되고 있어서다.

한은 관계자는 “총재 회의에서는 세계 경제와 금융 동향 관련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통화스와프는 특정국 간 정책이기 때문에 공식 의제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