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 May Purchase U.S. Weapons Worth Several Billion Dollars...Trump

September 06, 2017 07:36l09 07, 2017 11:14
facebook twitter print
After phone calls wi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on September 1 and 4, Donald Trump U.S. President said the Korean government agreed to purchase American-made weapons and military equipment worth several billion dollars.

The White House revealed the news on September 4 that in phone calls between the two leaders "President Trump approved in principle to lift the weight limit of missile warheads the Korean military can mount."

In a September 1 announcement, the White House also said similarly while disclosing "The two leaders agreed to strengthen military cooperation and help Korea beef up its defense capabilities."

Park Soo-hyun, spokesperson for the Cheongwadae (Presidential Palace), explained on September 5, "The two summits came to an agreement that the Korean armed forces will need to establish rapidly a 'triple-axis system' in order to proactively respond to the North Korean missile and nuclear threat. They also agree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undertake additional talks in relation to providing advanced weaponry and other military technology to Korea."

psj@hankyung.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과 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수십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군사무기와 장비를 한국이 구매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나 주목된다.

백악관은 4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한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 해제를 원칙적으로 승인했다”고 밝히며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백악관은 1일 두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발표하면서도 “양국 정상이 국방 협력을 통해 동맹을 강화하고, 한국의 방어능력을 강화하는 데 합의했다”는 사실과 함께 미국산 군사무기와 장비 구매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두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군의 3축 체계 조기 구축 등 국방력 강화가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정상은 미국이 한국에 필요한 첨단무기 또는 기술 도입을 지원하는 것과 관련한 협의를 해 나간다는 원칙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한국과 일본이 미국산 무기의 보유량을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손성태 기자 ps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