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K E&C Wins $210 Mil. Petrochem Plant Project in Thailand by Outbidding Japanese Consortium

August 30, 2017 07:59l08 30, 2017 08:51
facebook twitter print
SK Engineering & Construction has won a large-scale petrochemical plant project in Thailand. The company said on August 29 that it clinched a deal worth US$210 million to build polyol plant within the Hemaraj industrial zone in Thailand's Rayong. This followed news that the company signed a $1.6-billion project to modernize an oil refinery in Iran earlier this month.

The plant, located 150 kilometers southeast of Thailand's capital Bangkok, is commissioned jointly by PTT Global Chemical, an affiliate of the country's state-run oil company PTT Group, Japan's Sanyo Chemical, and Toyota Tsusho.

Under the terms of the deal, SK E&C will take charge of building the plant with an annual polyol capacity of 130,000 tons. Polyol is the main ingredient of polyurethane, the material used for making automotive interior products and other construction and electronic applications.

The Korean company will be responsible for EPC (engineering, procurement, and construction) as well as pilot production. The length of the project will be 35 months after commencing on the construction.

sjy@hankyung.com
SK건설이 태국에서 석유화학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SK건설은 총공사비 2억1000만달러(약 2300억원) 규모의 태국 라용주 헤마라즈산업단지 내 폴리올플랜트 건설 공사를 따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달 초 16억달러 규모의 이란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에 이은 해외 대형 플랜트 공사 수주다.

헤마라즈산업단지는 태국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150㎞ 떨어진 곳으로 태국 국영 석유기업 PTT그룹의 계열사인 PTT글로벌케미컬과 일본의 산요화학, 도요타통상이 공동으로 발주했다.

SK건설은 연간 13만t의 폴리올을 생산하는 플랜트를 짓게 된다. 폴리올은 자동차 내장재나 건설·전자 제품 원료로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주성분이다.

SK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와 시운전까지 맡아 공사를 수행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5개월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입찰에는 SK건설 등 국내 주요 건설사와 일본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등이 대거 참여해 경쟁이 치열했다”며 “특히 일본 기업이 공동 발주한 사업이어서 일본 컨소시엄의 상대적 우위가 예상됐지만 경쟁자들을 누르고 사업을 따냈다”고 설명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