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K Energy Set to Import Crude Oil from the U.S.

August 10, 2017 07:33l08 10, 2017 13:31
facebook twitter print
SK Energy has decided to import U.S. crude oil for the first time in a bid to diversify its crude import sources. This is the first instance of a Korean oil refiner to buy American oil after the U.S. Trump administration asked for more energy purchase in the Korea-U.S. summit meeting.

According to SK Innovation on August 9, its subsidiary SK Energy signed a deal to import 1 million barrels of West Texas Intermediate (WTI) Midland crude last month. The company will receive the shipments at Ulsan Port in October this year along with 1 million barrels of crude from Mexico.

An SK Innovation official explained, "The American oil pays no tariff under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nd can save transport cost as it is shipped with Mexican oil."

The main reason SK Energy decided to buy American crude oil has to do with the fact that the prices of Middle Eastern crude have shot up after major producers in the region began reducing their output, which makes the U.S. crude price relatively cheaper than that from the Middle East.

yeon@hankyung.com
SK에너지가 원유수입처 다변화 차원에서 미국산 원유를 처음으로 수입하기로 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산 에너지 수입 확대를 요청한 이후 첫 사례다.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자회사인 SK에너지는 지난달 미 서부텍사스원유(WTI)인 미들랜드 원유 100만 배럴을 수입하겠다고 계약했다. SK에너지는 멕시코산 원유 100만 배럴과 함께 이달 선적하며 오는 10월 울산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미국산 원유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무관세며 이번에 멕시코산 원유와 함께 들여오면서 운임을 절감해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SK에너지까지 미국산 원유 수입을 결정하면서 에쓰오일을 제외한 국내 모든 정유사가 미국산 원유를 도입하게 됐다.

SK에너지가 미국산 원유를 도입하는 이유는 최근 중동 산유국들이 감산에 들어가면서 중동산 원유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미국산 원유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미국의 통상압력을 받고 있는 한국 정부도 정유사의 미국산 원유 수입을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