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Domestic Banks Post 1H Net Profit of More Than 8 Tril. Won

August 09, 2017 11:01|08 09, 2017 16:52
facebook twitter print
Domestic Banks Post 1H Net Profit of More Than 8 Tril. Won
Korean banks posted a first-half net profit of more than 8 trillion won. Comparing to the 3-trillion-won level net profit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this is an increase by more than 5 trillion won. The turnaround in state-run banks such as Korea Development Bank and Korea EximBank following the closure of restructuring measures on the shipbuilding and shipping industries was an important factor in the improved financial results.

According to a report "Preliminary Results of Domestic Banks" released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Korea's domestic banks earned 8.1 trillion won in net profit for the first half of the year, up 171.4 percent year on year.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he banks posted a net loss of 500 billion won.

The marked improvement in their results was largely due to decreased writeoff expenses in relation to the restructuring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Hanjin Shipping. The bad debt expenses shrank to 2.7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from 8.4 trillion won a year ago.

In particular, special-purpose banks like Korea Development Bank and Korea EximBank recorded a net profit of 2.9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from 1 trillion won in net loss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Commercial banks and regional banks also saw their net profit improve to 5.2 trillion won, up 30 percent from last year's 4 trillion won.

jeong@hankyung.com
국내 은행들이 올 상반기에 8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올렸다. 3조원에 그쳤던 지난해 상반기 순이익에 비하면 5조원 넘게 증가했다.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큰 폭의 흑자로 돌아선 데 힘입었다.

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 은행 잠정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은행은 올 상반기 8조10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171.4% 증가했다. 순손실 5000억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하면 흑자전환했다.

이 같은 실적 개선은 지난해 대우조선해양, 한진해운 등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때문에 대폭 늘었던 대손비용이 감소한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손비용은 지난해 상반기 8조4000억원에서 올 상반기 2조7000억원으로 감소했다.

특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특수은행은 지난해 상반기 구조조정 작업의 여파로 1조원의 순손실을 냈다가 올 상반기 2조90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등 일반 은행도 올 상반기 순이익 5조2000억원을 냈다. 지난해 상반기(4조원)보다 30% 증가한 수준이다.

이자이익도 지난해 상반기(16조9000억원)보다 늘어 18조원을 기록했다. 대출 규모가 늘어난 데다 금리 상승을 틈타 은행들이 마진을 확대한 결과다. 대출금리에서 예금금리를 뺀 예대금리 차이는 2.03%포인트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 비(非)이자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40.9% 늘어난 4조5000억원에 달했다.

결과적으로 이번 실적 개선은 일시적인 효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국내 은행들의 수익 다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