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otential Growth Rate Falls below 2% for First Time

July 14, 2017 08:55lJuly 14, 2017 10:51
facebook twitter print
Potential Growth Rate Falls below 2% for First Time
The Bank of Korea revised its growth forecast for this year upward to 2.8 percent from 2.6 percent. Still, this is the first time for the potential growth rate to move down to the late 2-percent level.

Lee Ju-yeol, Governor of the Bank of Korea, said this on July 13 in a press briefing held after a Monetary Policy Committee meeting. Earlier in April this year, the central bank raised the growth forecast from 2.5 percent to 2.6 percent. This is based on a judgment that exports are rising fast in items such as semiconductors with investment in construction and plants and equipment showing marked improvement.

The governor said that the year's growth rate may be over 3 percent if the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effect is taken into account.

In its economic outlook report published on the same day, the Bank of Korea said the potential growth rate for the 2016-2020 period may be lowered to 2.8-2.9 percent. The bank added, "The main reasons for the lower potential growth rate are stagnation in productivity growth due to the slow pace of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nd a high level of regulation, as well as lack of sufficient capital accumulation due to uncertainties in the economy." 

The Monetary Policy Committee kept the benchmark interest rate unchanged at the current rate of 1.25 percent.

kej@hankyung.com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8%로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경제 기초체력은 갈수록 약해져 잠재성장률이 사상 처음 2%대 후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한은은 추정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마친 뒤 간담회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이렇게 수정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2.5%에서 2.6%로 올려 잡은 뒤 석 달 만이다. 반도체 등 주력 제품 중심으로 수출이 호조를 보이는 데다 건설·설비 투자도 개선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 총재는 추가경정예산 효과를 반영한다면 3%대 성장률도 가능하다는 기대를 내비쳤다.

한은은 이날 경제전망보고서에서 2016~2020년 잠재성장률이 연평균 2.8~2.9%로 낮아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잠재성장률은 생산요소를 투입해 물가 상승 등 부작용 없이 최대한 달성할 수 있는 성장률로, 경제의 중장기 기초체력을 의미한다.

한은은 “서비스산업 발전 미흡과 높은 규제 수준으로 생산성이 하락하고 경제 불확실성으로 자본 축적이 부진한 것이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만장일치로 연 1.2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