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s ICT Shipments Fly High Thanks to Semiconductor Boom

May 18, 2017 14:59lMay 18, 2017 14:59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ICT exports surged by more than 24 percent in April on the back of the boomingsemiconductor market.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on May 17, the nation's ICT shipments amounted to US$15.5 billion in April2017, up 24.4 percent from a year ago. This growth rate was the highest sinceAugust 2010 (26.4%).

Thesurge in ICT shipments was led by computer chips. The country's chip exportsstood at $7.2 billion last month, up 59.1 percent year on year, exceeding the$7-billion level for two straight months following March's $7.6 billion.

Thebiggest import market for Korean-made chips was China which imported $4.6billion worth of Korean-made chips last month, up 60.5 percent from a yearbefore.

Ministryofficials said, "Semiconductor chips were not affected by China'sretaliatory measures against Korea's THAAD deployment."

Korea'soverall ICT shipments to China totaled $7.5 billion last month, up 19.3 percentfrom a year earlier.

Thenation's ICT exports to Vietnam, the United States and the EU also rose 70.5percent, 3.9 percent, and 7.6 percent, respectively.

 beje@hankyung.com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24% 이상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ICT 수출액이 155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4.4% 늘었다고 17일 발표했다. 2010년 8월(26.4%) 이후 6년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도체가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액은 72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9.1% 늘었다. 지난 3월 76억2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70억달러 이상을 수출했다.

한국산 반도체를 가장 많이 사간 곳은 중국이었다. 지난달 대(對)중국 반도체 수출액은 46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0.5%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반도체는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품목”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ICT 전체 수출액은 75억1000만달러로 19.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베트남(70.5%) 미국(3.9%) 유럽연합(7.6%) 등에 대한 수출도 늘었다. 특히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 등이 있는 베트남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출이 각각 113.4%, 169.4% 증가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