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Basic Pension" Becomes Hot Potato in Presidential Campaign

April 21, 2017 06:47lApril 21, 2017 07:06
facebook twitter print
Basic Pension Becomes Hot Potato in Pres
The issue of "basic pension," the scheme by which the government pays senior citizens older than 65 years of age up to 200,000 won (US$176) a month even when they have not paid premiums, will likely become a hot potato. That's because it will be the biggest spending item of more than 10 trillion won a yea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decided to make the basic pension payments in different brackets depending on how much the recipient gets from the National Pension Scheme based on the judgment that the government couldn't allow the national debt to balloon because of the pension payment.

Now, main presidential candidates like Moon Jae-in (Minjoo Party) and Ahn Cheol-soo (People's Party) are reversing the fiscal responsibility and promising that they would raise the basic pension payment to 300,000 won regardless of how much they get from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basic pension scheme began in 2012 during the presidential campaign. At the time, Park Geun-hye pledged that she would make sure to give away 200,000 won a month for all senior citizens regardless of their income level. After her inauguration, however, the new government faced a dilemma as it would cost too much to pay for the obligation. The government's policy makers held a series of meetings to discuss the issue and finally determined that they would limit the recipients to the bottom 70 percent of the income pyramid and the level of monthly payment would be made in different brackets from 100,000 won to 200,000 won by linking it with monthly national pension fund payments.

Kim Yong-ha, professor of economics at Soonchunhyang University, said, "The promise of the two candidates to make more basic pension payments is like bringing the controversy to where we started years ago by eliminating the link between the basic pension and the national pension payment. If the new government has to implement what it promises, it would cost 20-23 trillion won a year, meaning we have collect twice more taxes than now."

black0419@hankyung.com
‘기초연금’이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논란의 핵으로 등장할 조짐이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 최대 월 20만원을 주는 기초연금은 단일 복지예산으로는 가장 많은 재정(연간 10조원 이상)이 들어간다. 박근혜 정부는 다음 세대에 부담을 지울 수 없다는 이유로 국민연금과 연계해 기초연금 지급액을 차등화했다.

하지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등은 이를 뒤집는 공약을 내걸었다. 국민연금을 얼마나 받든 기초연금은 무조건 30만원으로 올려주겠다는 것이다. 공약대로라면 지금보다 최소 연 10조원의 재정이 더 필요한 데다 형평성 문제까지 불거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우려했다. 2013년 ‘기초연금 파동’이 재연될 가능성도 커졌다.

기초연금은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출발했다. 당초 65세 이상 모든 이에게 월 20만원을 주겠다는 게 원안이었다. 하지만 2013년 새 정부가 출범한 뒤 막대한 재정 부담에 부딪혔다. 여·야·정은 대상 범위와 지급액을 놓고 1년여간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결국 대상 범위는 소득 하위 70%로 줄이고, 월 지급액은 국민연금 수급액과 연계해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20만원으로 차등화하기로 어렵사리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진영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퇴하는 등 후폭풍도 컸다.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한국경제신문 대선공약검증단)는 “두 후보의 공약은 국민연금과 기초연금의 연계제도를 없애 원점으로 되돌리자는 것”이라며 “공약을 시행하려면 연간 20조~23조원의 재정이 소요돼 지금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세금이 들어간다”고 분석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