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LG Chem's EV Battery Unit Still Unclear Whether to Make Recovery

April 20, 2017 12:19|April 20, 2017 12:19
facebook twitter print
Daishin Securities said of LG Chem on April 20 that the company posted the better-than-expected results in the first quarter while keeping the stock's investment rating and target price unchanged at "buy" and 330,000 won. But it noted that the uncertainty surrounding the company's electric vehicle battery unit is still unresolved.

Yoon Sung-ro, analyst with Daishin Securities, said, "The first-quarter sales revenue of LG Chem was 6,487.0 billion won and the operating profit 797.0 billion won, up 33 percent and 74 percent, respectively, from a year ago, surpassing the consensus operating profit of 717 billion won by 11 percent.

This is due to the brisk sales in its basic materials unit, the information electronics unit's turnaround to the black, the merger of a life sciences unit, and the fact that its Farm Hannong affiliate has entered the peak season.

For the first quarter, the company's battery unit saw its operating loss widen to 10 billion won. Yoon of Daishin Securities commented, "Even though the performance of the small battery and energy storage system divisions has somewhat improved, the loss in the EV battery division has continued." This is largely because it is not clear whether the Chinese government would provide subsidies to EV car makers, with a possibility for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o discontinue paying EV subsidies.

chs8790@hankyung.com
대신증권은 20일 LG화학에 대해 1분기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33만원을 유지했다. 그러나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불확실성은 지속됐다고 지적했다.

윤성노 대신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의 1분기 매출액은 6조4870억원(YoY +33%), 영업이익 7970억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33%, 74% 증가하며 컨센서스 영업이익 7170억원을 11 % 상회했다"고 전했다.

이는 기초소재 부문의 호실적, 정보전자 부문의 흑자전환, 생명과학 편입, 팜한농 계절적 성수기 진입 등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1분기 기초소재 부문 영업이익은 7340억원으로 전년보다 57% 증가했다. 윤 연구원은 호실적 요인으로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확충 수요 증가, 중국 석탄 가격 상승에 따른 PVC 스프레드 개선, 원재료 가격 강세에 따른 판가 인상 등을 꼽았다.

그는 2분기에도 ABS, PVC 가격 강세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아시아 중동 주요 화학설비 정기보수 일정 집중돼 있기 때문에 기초소재 부문의 견조한 실적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1분기 전지 부문 영업손실 100억원으로 적자폭이 확대됐다. 윤 연구원은 "소형전지 및 ESS 실적은 개선된 것으로 추정되나 전기차 배터리 부문 적자는 지속됐다"며 "중국 불확실성, 미국 전기차 보조금 혜택 중단 가능성, 저유가 기조 지속에 따른 전기차 판매량 감소 등의 이유로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됐다"고 분석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