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Franchise Restaurants" Turned to "Tombs of Retirees"

March 21, 2017 09:08lMarch 21, 2017 09:09
facebook twitter print

Franchise Restaurants Turned to Tombs of Retirees
The closure rate of franchise restaurants reached an all-time high. Analysts said that there are many cases where retirees jump into franchise business that requires a relatively low level of skill and cost, but eventually end up in the closure of their business.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on March 19, the closure rate of franchise business in Korea reached 12.0 percent in 2015, up 1.1 percentage points from 10.9 percent in 2014. This figure is the highest in history.

 

In contrast, the opening rate of franchise business dipped by 4.7 percentage points from 25.6 percent in 2014 to 20.9 percent.

 

During this period, the number of franchise restaurants that were closed totaled 13,241, up 18.7 percent from 11,158 in 2014. In other words, as many as 36 franchise restaurants shut their doors per day during the period.

 

By business type, Korean restaurants came on top with 2,805, followed by fried chicken places with 2,793, bars with 1,657, noodle stalls with 1,375, coffee shops with 1,082, and fast food restaurants with 567.

dong2@hankyung.com

프랜차이즈 식당 폐업률이 역대 최고 수준까지 치솟았다. 퇴직자들이 특별한 기술 없이 적은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에 제대로 된 준비 없이 뛰어들었다가 실패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19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프랜차이즈 평균 폐점률은 12.0%로 전년 10.9%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역대 최고치다. 반면 평균 개점률은 20.9%로 전년의 25.6%보다 4.7%포인트 줄었다.

이 시기 폐점한 프랜차이즈 식당 수는 1만3241개로 2014년 1만1158개보다 18.7% 증가했다. 하루에 36곳의 식당이 문을 닫은 셈이다. 업종별로는 한식이 2805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치킨(2793개), 주점(1657개), 분식(1375개), 커피(1082개), 패스트푸드(567개) 순이었다.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손쉽게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시작해 실패하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이다. 이경희 한국창업전략연구소장은 “자영업자 비율이 유독 높은 한국은 별다른 기술이 없는 창업 희망자가 프랜차이즈를 선택했다가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